‘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전주 ‘착한 임대인 운동’ 전북도 전통시장으로 번진다

道, 상인연합회에 상생 참여 독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전주시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북도내 전통시장까지 확산될 조짐이다.

전북도와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도내 14개 시군 상인연합회, 62개 전통시장 상인회 등을 대상으로 전주시 상가임대료 인하 상생 선언을 소개하고 참여를 독려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북상인연합회 하현수 회장은 “시장별 상인회를 중심으로 건물주와 임차인들이 긴밀하게 협의해 상생실천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군산, 익산 등 도내 다른 시군에서도 밀집 상권을 중심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과 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은 상생 선언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좀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일단 ‘3개월 이상+10% 이상의 임대료 인하’를 하기로 했다. 주변 건물주의 참여를 독려해 한옥마을 내 상생협력 분위기도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앞서 전주에서는 지난 12일 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의 상생 선언에 이어 14일에는 원도심 등 시내 전역의 건물주 64명이 한시적으로 임대료 10~20%를 내리겠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같은 결정을 치켜세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전주시의 임대료 인하 운동이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소비 위축과 매출 감소, 지역경제 침체를 이겨내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착한 임대인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20-02-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