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외국인 가장 많은 안산 다문화특구는 확진자 ‘0’

중국인 5만여명 거주 ‘기피 1순위’ 꼽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도 능동감시자도 안 나와 안도
中유학생 500명 귀국 앞둬 긴장 계속

안산시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직원들이 안산시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에서 코로나19 예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안산시 제공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7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이 살고 있는 경기 안산시는 현재까지 확진환자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안산시에 따르면 안산시의 1월 말 현재 거주 외국인은 8만 7507명으로 전체 안산 인구(70만 7117명)의 12% 수준이다. 이 가운데 4만 8789명은 중국 국적 주민이다.

특히 전국 유일의 다문화마을특구로 지정된 원곡동은 주민 2만 1121명 가운데 84%인 1만 7825명이 외국인이다. 주민 10명 중 8명이 외국인인 셈이다. 이에 따라 이곳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외지인들의 방문금지 1순위 지역으로 꼽혔다. 안산역 맞은편에 37만㎡ 규모로 조성된 이 다문화마을특구에는 14개국 118개 업종 1356개소 점포가 영업 중이며, 음식점이 236개소(17.4%)로 가장 많다. 주말은 물론 평일에도 각국의 다양한 음식을 맛보려는 방문객이 줄을 잇는다.

관계자는 “이날 현재 안산 시내 확진환자는 한 명도 없으며 확진환자와 접촉해 자가 격리된 능동감시자도 없다”고 밝혔다.

안산에서 확진 환자가 1명도 나오지 않는 것을 두고 당국은 물론 안산 시내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도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이다.

다문화마을특구내 황은화 글로벌 원곡동상인회장(47·중국 국적)은 “코로나 19 발생 초기에 원곡동 다문화 마을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우리 스스로를 지켜나가자고 서로를 독려하며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키자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상인연합회에 따르면 상인들은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기간 중국을 다녀온 사람은 물론 가족들까지 2주간 자가 격리했고 증상이 없을 경우에만 출근하도록 했다. 또 여행용 가방을 들고 오는 손님은 가급적 받지 않았다.

회원들 간 접촉을 피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은 전화 등을 통해 공유하는 한편 전파가 많지 않던 초창기부터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한다. 다문화특구에는 중국어 등으로 작성한 예방수칙 알림 현수막 150여개가 설치돼 있다.

안산시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이 지역 4개 대학 중국 유학생 900명 중 507명이 돌아올 예정이다.

윤화섭 시장은 “시민 및 대학들과 함께 총력 대응하면서 빈틈없는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0-0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