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김포 시내버스 18일 첫 차부터 강화구간 정상운행

김포 시내버스 18일 첫차부터 강화구간 정상운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포시는 강화군의 강화대교와 초지대교 진입차량에 대한 코로나 발열검사로 단축운행된 강화구간 시내버스 운행을 18일 첫 차부터 정상 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화군은 지난 14일부터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강화대교와 초지대교로 들어오는 모든 진입차량에 대해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시는 강화군의 이번 조치에 따라 지난 주 토요일 버스운행기록을 확인한 결과 낮 12시부터 오후 2시 사이 강화대교는 1시간 이상, 초지대교는 2시간 이상 추가 소요돼 지난 16일부터 버스노선을 임시로 기점을 단축해 운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포시는 강화군과 협의를 통해 교통체증 최소화를 위해 발열검사 운영시간을 24시간에서 오전 9시~오후 9시(주말 오전 8시~오후 9시)로 변경한 후 추가조치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로 운영시간을 단축하고 인원 추가투입 등을 통해 정체발생을 최소화하기로 협의했다.

김포시는 정체가 최소화돼 배차간격 증가 우려가 해소됨에 따라 18일 첫 차부터 모든 버스를 정상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김광식 대중교통과장은 “김포시와 강화군 상호 협력을 통해 김포시의 교통체증, 강화군의 대중교통이용 불편이 해소될 수 있었다”며, “이전부터 서로 형제 같은 지자체로 앞으로 공동 현안사항에 서로 적극 협력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