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파주 감악산과 마장저수지 출렁다리 내달 5일 까지 폐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파주시는 오는 28일부터 내달 5일까지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임시 폐쇄한다.

파주시는 25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2곳을 잠정 폐쇄한다고 밝혔다.

파주시는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위생물품을 비치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었지만 최근 다른 지자체 봄꽃 명소를 찾았던 관광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나오는 등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파주시는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 역시 15일간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하고 PC방 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관리와 책임도 강화하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