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벼랑 끝 몰린 카지노 업계 “정부 지원 없나요”

관광진흥기금 해마다 수백억원 내고도 정부·자치단체서 아무런 도움 못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사자 수천명 생계 지원 등 대책 호소

1600명을 고용 중인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및 리조트는 코로나19 위기로 벼랑 끝에 몰렸지만 금융지원 등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사진은 랜딩카지노.
랜딩카지노 제공

무사증 입국과 국제선 운항 중단으로 해외 고객들에게 의존하는 제주 외국인 전용 카지노 등 복합리조트가 벼랑 끝에 몰렸다.

카지노 업계는 관광진흥기금으로 매년 수백억원을 납부하지만 정작 정부 및 자치단체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며 25일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최대 규모인 제주신화월드는 카지노와 리조트 부문에 1600여명을 채용하는 지역 최대 고용사업장이다. 지난 1월 102억 7701만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 달 만인 지난달에는 31억 84만원으로 69.8% 급감했다. 리조트 투숙률은 하루 평균 10%에도 못 미친다. 지난달 한 달간 누적된 객실 취소 총액만 35억원에 이른다. 여기에다 랜딩카지노에서 매년 열리는 국제 포커 토너먼트까지 취소돼 하루 200명 이상의 VIP 고객 유치 기회마저 사라졌다. 상반기에 예정됐던 국제회의 등 행사도 모두 취소됐고 식음 매장, 테마파크 등 부문은 매출이 90%까지 떨어져 일부 업장은 휴업 또는 단축 운영 중이다. 랜딩카지노는 2017년 138억원, 2018년 131억원, 지난해 471억원의 관광진흥기금을 도에 냈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제주지역 8개 외국인 카지노 가운데 2곳은 이미 휴업했고 랜딩카지노 등 나머지 6개 카지노는 단축 운영과 인원 감축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랜딩카지노 관계자는 “카지노 및 복합리조트에 종사 중인 종업원과 가족 등 수천명의 생계가 막막해지고 있어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3-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