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긴급생계비 논란 그만”… 항의 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대병원 실려가… 전날엔 구토 증세
코로나 확진자 발생 35일째 ‘야전 생활’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 뒷목을 잡고 갑자기 쓰러져 직원 등에 업혀 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경북일보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 지역 긴급생계자금 지급 시기를 놓고 대구시의원과 마찰을 빚다가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권 시장은 대구시의회 본회의가 끝나고 회의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으로부터 “긴급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는 항의를 받고 “제발 그만 좀 하세요”라며 언쟁을 하던 중 갑자기 뒷목을 잡고 쓰러졌다.

권 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 경북대병원으로 가면서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시장은 지난달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환자가 나오고 사흘 뒤인 21일부터 35일째 시장 집무실에 비치한 야전침대에서 생활하고 있다.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하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 그는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한 뒤 화장실에서도 구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은 대구시는 선거업무 등을 고려해 긴급생계자금 현장 지급은 투표소 설치, 사전투표 등 행정복지센터의 선거 사무가 많은 점을 감안해 4·15 총선 이후에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여권과 시민단체의 공격에 시달렸다.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권영진 대구시장
26일 대구시의회에서 임시회를 마치고 실신한 권영진 대구시장이 119구급대원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대구 민주당 광역·기초의원들의 모임인 ‘민주자치연구회 파랑새’는 “긴급생계자금을 총선 다음날 지급하겠다는 것은 정치적 고려가 깔린 판단”이라며 “3월 말부터 즉각 시행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구시는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총선 이전이라도 선불카드가 행정복지센터에 도착하면 곧바로 시민들에게 지급하겠다”며 한발 후퇴했다.

시는 시의회에서 추경 예산안이 통과되면 오는 30일 긴급생계자금 지원 공고를 한다. 지급 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다. 다음달 3일부터 시와 8개 구군 홈페이지에서, 6일부터는 8개 구군 행정복지센터와 대구은행, 농협, 우체국 등 560여곳에서 신청을 받는다. 우편 수령은 다음달 10일부터, 현장 수령은 다음달 16일부터 가능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절차가 준비되는 대로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으면 됐을 것을 총선 이후로 날짜를 못 박은 게 불찰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3-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