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울산 현대重서 올 들어 네 번째 ‘김용균의 죽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0㎝ 좁은 배관서 용접 보조, 사내 하청 30대 노동자 사망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사내하청 노동자가 작업 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회사에서 노동자가 작업 중 숨진 것은 올 들어 벌써 4번째다.

21일 오전 11시 10분쯤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부 14안벽에서 건조 중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안에서 배관(지름 80㎝) 용접 보조작업을 하던 사내하청 노동자 김모(33)씨가 배관 안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 회사에선 지난달까지 노동자들이 작업 중 끼임 사고로 숨지는 중대재해가 잇따라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이 진행됐다. 특별근로감독이 끝난 지 하루 만에 또다시 사고가 난 것이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사고가 발생한 LNG 운반선에 대해 회사 쪽에 전면 작업중지를 요구했다. 노조는 “용접용 아르곤 가스를 배관 안에 채우고 바깥쪽에서 용접한 뒤 배관 안쪽 용접부위를 점검하기 위해 안에 들어가는 경우가 있는데 이 과정에서 배관 내부의 환기를 충분히 하지 않고 들어가면 산소 부족으로 질식할 수 있다. 김씨의 사고는 이런 사고로 보인다”고 했다. 아르곤 가스가 들어 있는 밀폐공간에 들어갈 경우 산소 부족에 의한 질식사고 위험이 있다.

이 회사에선 앞서 지난달 21일엔 조선사업부 선행도장부에서 야간작업을 하던 노동자 정모(50)씨가 선체 구조물(블록)을 밖으로 옮길 때 여닫는 대형 문(빅도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지난달 16일엔 특수선사업부 수중함생산부에서 노동자 김모(45)씨가 잠수함 어뢰발사관 내부에서 유압으로 작동되는 문에 머리와 목이 끼여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다가 11일 만인 27일 숨졌다. 2월 22일엔 작업용 발판 구조물(트러스) 제작을 하던 사내하청 노동자가 21m 높이에서 떨어져 숨졌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20-05-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