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속보] 여의도 확진 강사 수업 들은 중학생 2명 감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학원에서 근무한 강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수강생인 중학생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등포구는 28일 여의동 소재 연세나로학원 강사(인천 계양구 26번, 20대 여성)가 확진된 데 이어 이 강사와 같은 학원에서 접촉한 수강생 2명(관내 33·34번)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두 환자 모두 여의동에 사는 10대 중학생으로, 26일 오후 8∼10시 연세나로학원에 있었다.

또 33번 환자는 27일 저녁 같은 건물(홍우빌딩)에 있는 용문플러스학원에도 다녀왔다. 두 학생 모두 28일 오전 여의도성모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판정됐다. 공개된 이들의 동선을 보면 26∼28일 사이 학교에는 가지 않은 것으로 돼 있다.

앞서 해당 학원 인근의 초·중·고교 6곳은 28일 인천 계양구 26번 환자가 여의동 소재 학원강사인 것으로 확인되자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