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노원 초등 1학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치구 최초 ‘학생 치과 주치의’ 사업

1인당 4만원 지원… 앱으로 검진 확인

오승록(오른쪽 두 번째) 서울 노원구청장이 지난달 27일 구청에서 서울북부교육지원청, 노원구 치과의사회, 스마트폰 앱 개발사 카이아이컴퍼니와 학생 치과 주치의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초등학교 1학년들의 구강질환 예방을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학생 치과 주치의 사업’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구비 1억 8000만원이 소요되는 이 사업은 3500명이 대상이다. 1인당 4만원의 검진비를 지원한다. 지역 치과의원 90곳이 참여하는데 검진 의원은 학교 가정통신문과 스마트폰 앱 ‘덴티아이’에서 확인 가능하다.

진료를 원하는 학생은 전화로 예약해야 한다. 필요 서류는 구강검진 문진표와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로, ‘덴티아이’에 미리 등록해 두면 병원 방문 시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의원 방문 시 작성해 제출해도 된다.

검진 내용은 문진과 구강검사, 치면 세균막검사, 치아세정술, 불소도포, 치아 홈메우기 등이다. 치아 상태에 따라 엑스레이 촬영과 판독도 병행한다. 검진 후에는 치과에서 해당 학생의 치아 상태와 구강건강 관리 내용, 조치 사항 등 구강검진 결과를 문자와 앱으로 통지한다. 구가 초등생 치과 주치의 사업 대상을 1학년으로 확대한 것은 7세 전후에 영구치가 처음 나오기 시작해 충치 예방에 중요한 시기이고 예방 효과도 뚜렷하기 때문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6-0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