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미용실, 지자체 신고만 하면 바로 영업

정부 ‘행정기본법’ 7일 국무회의 의결

대기업 절반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고용부, 올 법 적용 대상 2978곳 조사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범위 확대

환경부, 관련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김해 대성동고분군서 온전한 가야 귀족무덤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무관·항아리관 등 무덤 70여기 확인 “가야 무덤 90% 일제 때 도굴돼… 기적”

금관가야 최고 지배계층 묘역인 사적 제341호 경남 김해시 대성동고분군에서 도굴·훼손 흔적이 거의 없는 귀족 무덤이 발굴됐다.

김해시와 대성동고분박물관은 3일 박물관 북동쪽 평지 3700㎡ 고분군에서 목관·목곽·옹관묘 등 70여기 무덤과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이 일대 고분군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해 이달 마무리한다.

이번에 발굴된 108호 목곽묘는 유례가 없을 정도로 보존 상태가 완벽에 가까워 가야사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물관 측은 “가야 무덤 90%가 일제강점기부터 도굴된 상황을 고려할 때 108호 묘는 유구 어깨선 일부만 훼손되고 내부는 온전한 상태여서 기적에 가까운 사례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108호 무덤 규모는 길이 494㎝, 너비 346㎝, 깊이 60㎝ 정도 중형으로 비슷한 시기 목관묘인 대성동 91호와 비교하면 작은 편이다. 박물관 측은 무덤 입지와 규모, 큰 칼과 창 등 많은 무기와 옥으로 된 목걸이 등이 출토된 것으로 미뤄 가야 중심 시기인 4세기 초에 축조된 장군 또는 귀족무사인 여성 묘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특히 부부를 나란히 한 무덤에 배치했거나 순장자를 나란히 배치한 사례가 가야 목곽묘 가운데 최초로 확인돼 주목된다.

무덤에서 당시 실물화폐로 사용된 대형덩이쇠(철정) 40매와 동근 고리 큰 칼(환두대도)과 화살촉 등 130여점의 철기를 비롯해 토기, 청동화살촉, 옥장식 목걸이 등 200여점이 출토됐다.

시는 가야 무덤에서는 최초로 목곽에 옻칠을 한 흔적과 출토유물 가운데 문양이 새겨진 칠기 목제품 부장물도 다량 발굴돼 가야사 연구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해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20-06-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