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강남 구룡마을에 임대주택 4000가구 건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市, 실시계획 인가 오는 11일 고시

일반분양 없애고 100% 임대로 전환
초등학교·의료연구단지 등 건설키로

구룡마을

서울의 대표 판자촌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지도)에 임대주택 4000여 가구가 들어선다.

의료연구단지와 공공복합시설을 조성하고, 국제설계공모로 단지 설계를 특화해 판자촌 이미지를 지울 계획이다.

7일 서울시는 ‘개포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실시계획 인가를 오는 11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2016년 12월 구역지정 및 개발 계획 수립을 고시 이후 4년 만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실시계획 인가 이후 토지보상에 착수할 것”이라면서 “2022년 개발을 시작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번 실시계획에서 구룡마을에 임대주택 4000여 가구를 건설하는 방향으로 주택공급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당초 서울시는 구룡마을을 일반분양(1731가구)과 공공임대(1107가구)를 섞어 총 2838가구의 공동주택과 편의시설 등으로 개발할 예정이었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임대공급 확대를 통해 현재 구룡마을 거주자들이 모두 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게 할 것”이라면서 “늘어나는 임대주택 물량은 당초 예정됐던 일반분양의 전용면적을 쪼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구룡마을에 초등학교 1개와 의료연구단지, 공공복합시설 및 근린생활시설, 그리고 도로,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도 건설한다. 특히 국제설계 공모로 아파트 단지를 설계해 기존 임대주택과는 차별화할 계획이다.

한편 구룡마을은 1980년대 개발 과정에서 철거민들이 집단 이주한 서울의 대표 판자촌으로, 도로와 상하수도 등 기본적인 기반시설도 갖춰지지 않아 화재와 태풍 발생 시 큰 피해를 입어 왔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6-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