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에 국내 첫 ‘K팝 아레나’ 공연장 들어선다

CJ라이브시티, 테마파크 조성사업 재개 2024년까지 실내 2만석 ‘K팝 메카’로 축구장 46개 규모에 호텔·상업 시설도

“먼지 낀 접시보다 일하다 깨진 접시가 낫다” 법규 내 가

[관가 인사이드] 적극행정 드라이브… 문제는 없나

신규 확진 38명…해외유입 포함 35명이 수도권서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치웨이-양천 탁구장 집단감염 전파


다단계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발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5일 오후 서울 관악구 보건소에서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보건소를 찾은 시민들을 돌보고 있다. 2020.6.5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내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서울 관악구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에서 구로구 중국동포교회 쉼터로, 다시 양천구 탁구장에서 경기도 용인 큰나무교회를 거쳐 광명 어르신보호센터로 연쇄 전파되는 양상을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9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어 총 1만 1852명이라고 밝혔다.

감염경로에 따라 나누면 지역 발생이 35명, 해외 유입이 3명이다. 지역 발생 35명은 서울 18명, 경기 12명, 인천 3명 등 33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이 밖에 충남과 경남에서 각각 1명씩 새로 확진됐다.

해외 유입 사례의 경우 서울, 경기, 충남에서 각 1명씩 확진됐다. 이들은 입국 후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5일 닷새 연속 30∼40명대를 유지하다 6일(51명)과 7일(57명) 연달아 50명대로 올라선 뒤 다시 30명대로 떨어졌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중국동포교회 쉼터뿐 아니라 리치웨이, 양천 탁구장, 부천 쿠팡 물류센터, 수도권 개척교회 등 앞서 확산 계기가 됐던 다른 집단감염지에서도 고루 나왔다.

중국동포교회 쉼터에서는 리치웨이를 방문했던 64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쉼터 거주자 8명이 잇따라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리치웨이 자체 감염자도 전날 정오 기준으로 7명이 추가돼 52명으로 늘었다.

양천구 탁구장 집단감염 관련 누적 확진자도 현재까지 41명으로 증가했다. 여기에는 탁구장 방문자로부터 감염이 시작된 용인 큰나무교회 관련 19명도 포함됐다.

이날 경기도 광명시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입소자 3명과 시설 종사자 3명 등 총 6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첫 확진자인 70대 여성이 큰나무교회에서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적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274명이 됐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재난지원금으로 밀가루 560포대, 착한 소비 실천… 지역경제

[현장 행정] 소통·나눔 나선 김선갑 광진구청장

‘강’한 경제 ‘감’동 행정 ‘찬’란한 문화 ‘관’악 르네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준희 관악구청장

강북 지역 명소 걷고, 건강 변화도 한눈에

‘내 몸을 바꾸는 시간, 15분+’ 참가자 모집

“혁신행정 누가누가 잘했을까”

금천,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