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등록금 반환 요구에 황당 쿠폰…‘1만원짜리’ 덜렁 건넨 전북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학가 재난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한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소속 학생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전대넷은 자체 조사에서 학생들의 원격강의 만족도가 6.8%에 불과하다고 주장하며 등록금 반환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020.4.6 연합뉴스

전북대가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을 받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소액 쿠폰을 제공하기로 했으나 오히려 등록금 반환 요구를 부채질하는 역효과가 발생했다. 김동원 총장은 지난 9일 재학생들에게 보낸 메일에서 “교내에서 사용 가능한 소액의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쿠폰 금액이 1만원으로 알려지면서 다소 잠잠했던 등록금 반환 운동에 다시 불을 지폈다.

전북대 총학생회는 “9일 공지된 소액 쿠폰은 등록금 반환의 하나가 돼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총학은 “학생들에게 혜택을 줌과 동시에 극심한 재정난을 겪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의 재정 지원에 취지가 있어 의도가 부적절하다고 할 수 없으나 등록금 반환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우리의 등록금이 이처럼 사용되는 게 합리적인가”라고 지적했다.

학생들 역시 오는 15일부터 10월 31일까지 발급·사용 가능한 쿠폰 액수가 1만원으로 확인되자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전주대가 최근 학업장려 장학금으로 전교생에게 10만원씩 현금을 지급한 것과도 대비돼 불만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쿠폰도 학부(과) 사무실 직접 방문해야 받을 수 있어 학생들을 전혀 배려하지 않았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20-06-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