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구례 등 지자체 11곳,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1차 7곳 이어 총 18곳… 지자체 건의 수락 靑 “조사 뒤 읍면동 단위로 추가할 계획” 지정 빠진 부산·충남북 등 지역 반발도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51일 장마’ 산사태 피해 1548건·사상자 13명

면적 627㏊·재산피해 993억 3900만원 태양광시설 12건… 전체 건수의 0.8% 산림청 취약지역 조사 2만건으로 확대

구미 2021년, 울산 2022년… 전국체전 1년씩 연기할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개 시도, 문체부와 양해각서 체결 예정

오는 10월 구미 등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01회 전국체전이 내년으로 연기될 전망이다.

경북도는 3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전국체전 개최 예정 5개 시도가 체전을 1년씩 차례로 연기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대한체육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방역 당국에서 협의해 순연 여부를 결정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는데다 가을 대유행에 대한 경고도 여전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달 10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 회의에서 1년씩 미뤄 달라고 건의했다. 도는 이어 문체부, 대한체육회 등과 실무회의에서 올해 체전을 개최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5일 차기 개최 도시인 울산을 찾아 송철호 울산시장에 협조를 부탁했고, 송 시장도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전 다음 예정지는 내년 울산, 2022년 전남, 2023년 경남, 2024년 부산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양해각서 체결 일정은 변동 가능성이 있으나 1년씩 순연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총예산 1495억원 중 이미 국비 포함해 1290억원을 투입한 만큼 대회 취소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전국체전은 한국전쟁이 발발한 1950년 말고는 70년간 취소된 적이 없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7-0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지런함이 큰 위기 막는다… 우면산 교훈 잊지 않은 관악

[현장 행정] 산사태 취약지 정비 나선 박준희 구청장

중구, 남대문 중앙상가 등 전통시장 23곳 방역

마스크 착용·소모임 금지 등 강력 권고 숭례문수입상가 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마포, 8·15 홍대 패션 콘서트 “코로나로부터 해방”

독립운동가 33인 연상되는 모델 등장

우울하다면 ‘클릭’하세요… 주민 마음 챙기는 성동

구 홈페이지 온라인 심리검사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