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강동,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 암사동에 들어선 ‘제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개소식에서 이정훈(왼쪽 세 번째) 구청장이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동구 제공

서울 강동구가 암사동에 장애인 홀로서기를 위한 ‘제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을 개소했다고 9일 밝혔다.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일상생활을 위해 필요한 지식과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는 공간이다. 강동구는 지난해 11월 강동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협약을 맺고 자립생활주택을 준비해 왔다. 지난 8일 문 연 2호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암사동에 있는 다세대주택을 매입해 마련했다.

장애인 한두 명이 최대 2년간 거주하면서 전자기기 사용, 요리 등 기초 생활습관을 익힌다. 동네 슈퍼에서 장보기, 관공서 방문하기 등도 연습한다. 자립생활 코디네이터가 함께하며 교육, 건강, 재정, 여가 등 삶의 전반적인 영역을 돕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이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 진출하기 전 홀로서기에 대한 두려움을 덜고 자립의 꿈을 이루는 데 든든한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7-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