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코로나 장기화에…축제용 물고기 은어 산천어 떼죽음 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장기화에 관련 축제 잇따라 취소
봉화군, 올해 은어축제 온라인 전환 결정
36만 마리 처분 막막… 판매·가공도 한계
영덕군, 직판 행사 열지만 판매량 미지수


고온 겨울에 산천어 수십t 폐기한 화천군
올겨울 축제 취소되면 또 200t 처리해야

지난해 열린 봉화은어축제 ‘어신(漁神)대회’ 참가자들이 내성천에서 은어 반두잡이를 하고 있다.
봉화군 제공

축제의 주인공으로 유명세를 떨치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은어’와 ‘산천어’가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관련 축제가 취소 또는 온라인으로 열리면서 집단 폐사 위기에 내몰렸다. 아가미 뒤쪽의 황금빛 문양이 다른 지역의 은어보다 뚜렷해 이름 지어진 황금은어는 담백한 맛과 수박향으로 임금에게 진상됐던 경북의 특산물이다.

경북 봉화군은 ‘제22회 봉화은어축제’(8월 1~9일)를 참가자 간 신체 접촉이 없는 온라인 축제로 열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은어축제의 핵심 콘텐츠인 ‘은어 반두잡이·맨손잡이 체험’이 밀집도와 신체 접촉이 높은 점을 감안,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번 온라인 축제는 전용 유튜브 채널, 유명 셰프와 함께하는 ‘은어를 부탁해’ 프로그램, 은어 레시피 콘테스트, 장롱 속 영상물 콘테스트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영덕군도 이달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개최 예정인 ‘영덕 황금은어축제’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열지 않기로 했다.

이들 자치단체는 축제용으로 미리 확보해 둔 다량의 은어 처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지역 축제추진위원회와 사회단체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대 소비책을 고민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다. 봉화군은 지역 양식장 4곳에서 봄철부터 애지중지 키우고 있는 은어 36만 마리(18t)를 드라이빙스루 방식 등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영덕군도 다음달 3~14일 지품면 삼화리 ‘영덕황금은어’ 양식장에서 직판 행사를 열기로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얼마나 팔릴지 예상조차 못 하고 있다.

관련 업계에서는 최소 2/3 이상을 폐기해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축제를 비대면·비접촉 방식으로 열기로 하면서 엄청난 양의 축제용 은어를 어떻게 처분해야 할지 정말 앞이 캄캄하다”면서 “통조림 등 가공식품으로 개발하자는 제안도 있으나 비용 문제 등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강원 화천군도 벌써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올겨울 산천어축제를 앞두고 산천어 200t(성어 기준)를 양식 중이지만 축제가 열릴지도 불투명하고, 열리더라도 코로나19로 관광객들이 얼마나 찾을지도 예상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군은 지난 겨울 고온 현상으로 산천어축제(1월 27일~2월 16일)가 제대로 열리지 못하면서 축제용 산천어 수십t을 폐기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란 돌발 변수로 올해 산천어 축제가 무산되거나 축소된다면 수 백 톤의 산천어 처리가 가장 문제”라면서 “그렇다고 준비를 안 할 수도 없고 군의 입장에서는 진퇴양난”이라고 말했다.

봉화·영덕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7-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