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고양 일산 CJ라이브시티 1년여 만에 다시 삽 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놀이기구 대신 공연장 중심으로 변경


경기북부 최대 민간개발인 일산 한류월드 내 CJ라이브시티(옛 케이컬처밸리) 공사 현장.
라이브시티 제공

지난해 4월부터 공사가 중단돼 ‘백지화´가 우려됐던 일산 CJ라이브시티 조성사업이 곧 재개된다.

27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는 ㈜CJ라이브시티가 제출한 3차 사업계획변경안을 최근 승인했다. CJ 측은 사업변경안에서 당초 놀이기구 중심의 테마파크를 케이팝 아레나(공연장)와 상업시설 중심으로 변경하되 준공 기한을 당초 계획보다 2년 늦은 2024년 말까지로 했다. 이로 인한 지체상금 수백억원도 부과하지 말아달라는 입장이었다. 경기도는 타당성 및 재무건전성 우려 등을 이유로 3차례 보완 요구하며 1년 2개월 넘도록 사업계획변경안 승인을 보류하다 협상 끝에 최근 변경안을 승인했다.

양측은 지난 9일 사업계획 변경 관련 협약을 체결했지만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과 이재명 경기지사 대법원 판결 등이 잇따르면서 협약식 날짜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양측 관계자는 “그동안 사업진행 과정에서 어려운 일들이 많아 발표 시점을 고민하고 있을 뿐 협상은 원만히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CJ 측은 약 2조원을 들여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한류월드 부지 30만여㎡에 2만여석 규모의 공연장 및 테마파크, 호텔 등 상업시설을 우선 조성해 연간 최대 2000만명이 찾는 공연도시를 만들 계획이다. 공사는 고양시가 사업계획변경안에 따른 아레나에 대한 건축허가를 내줄 경우 재개한다.

CJ 관계자는 “삼일회계법인과 연세대 도시공학과에 의뢰해 추정한 결과 CJ라이브시티가 개장하면 10년간 경제적 파급 효과가 약 33조원에 이르며 취업유발 효과는 28만여명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아레나·콘텐츠 놀이시설·상업 및 숙박시설 등에서 5800여명의 직접고용과 연간 최소 2000만명의 관광객 방문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7-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