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은 들었다… 그러자 부드러워졌다는 소리를 들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3선 안 나설 것”… 원희룡 지사 대권 도전 시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양승조 충남지사 “월 15만원 유럽식 사회주택으로 양극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전 등굣길’ 만드는 양천…목동초교 옆 보행로 넓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천구가 신정2동 목동초교 인근 비좁았던 보행 통학로를 두 배가량 넓혀 개선한 모습.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걸을 수 있도록 신정2동 목동초등학교 옆 보행로의 폭을 두 배가량 넓혔다고 3일 밝혔다.

개선 지역은 목동초교 인근에 있는 유원목동아파트 아이들의 주 통학로인 신목로 내 약 130m 구간이다. 이곳 보행로의 폭은 약 1.6m로 좁아 보행자 간 교차통행이 불편하고 유모차나 휠체어 등 보행 약자의 통행 역시 어려웠다.

이에 구는 보행로 폭을 최대 3.1m까지 확장하기로 하고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현장조사, 설계, 관계기관 협의 등의 과정을 거쳐 6월부터 2개월간 공사해 이달 완공했다. 보행로 확장과 함께 노란색 통합표지판, 적색포장, 노면표시 등 어린이보호구역의 시인성을 높이는 환경 개선도 함께 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교통약자의 보행환경 개선과 교통시설 정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더이상 소중한 아이들이 교통사고로 다치지 않도록 보행안전을 세심하게 살펴 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뿌리뽑겠다”고 강조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8-0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새들에 집 지어주고 줍깅운동회 열고… 환경보호·지구사랑

[현장 행정] 장지공원서 새집 달기 박성수 구청장 수달 등 서식 생태계의 보고 송파둘레길 조류 번식 돕고 주민들의 힐링공간 조성 석촌호수에선 달리며 쓰레기 줍기 펼쳐

강서 R&D 중심 지식산업도시로 첫발

마곡동 통합신청사 설계 국제 공개모집 새달 21일까지 접수… 7월 당선작 선정

보육이라면 노원… 최적 보육환경 조성 촘촘히

어린이집 노후시설 개선 등에 310억 지원 원장 346명에겐 직무수당 주고 책임 강화 오승록 구청장 “부모 부담 덜고 신뢰 향상”

복지관·협동조합·청년센터… 1인 가구 지원에 똘똘 뭉친 광

기관 8곳, 사회적 고립·고독사 예방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