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만 무급휴업·휴직해도 지원금 받는다

지급 요건 무급휴직 90일→30일로 단축 경영난에도 감원 대신 고용 유지 기업에 올 연말까지 시행… 고용부 “연장 검토” 유급휴가 훈련 지원도 5일→3일로 완화

“공항 부지는 대구 동구의 새 심장… 스마트 시티로 대변

상상하지 못했던 발전 청사진 자신 있게 꺼낸 배기철 구청장

“새 시대는 새 슬로건에”지역 브랜드 변화 열풍

상주, 반감 사던 ‘Just Sangju’ 교체 대전, 시민 중심 ‘대전이즈유’로 변경 ‘플러스 창원’ ‘人 순천’ 등 가치 반영

이번엔 의성 반발… 통합신공항 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성 “군위에 이권 쏠려” 실무위 불참
부지선정위 2주 연기… 경북, 대책 고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작업에 제동이 걸렸다.

경북도는 국방부가 13일로 예정했던 군공항(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실무위원회 개최를 갑자기 2주 정도 연기한다고 통보해 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애초 국방부가 14일 이전부지 선정위를 열어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를 최종 이전지로 선정·발표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는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과정에서 경북도와 대구시 등이 마련한 중재안에 있는 인센티브가 군위군에 치우친 탓에 의성군이 반발, 선정위 참석을 거부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등은 지난달 30일 군위군의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을 이끌어내기 위해 5개의 인센티브를 제시했다. 민항 터미널, 공항진입로, 군 영외 관사의 군위군 배치를 비롯해 ▲공항신도시(배후산업단지 등) 군위·의성 각 330만㎡ 조성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 관통도로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이다. 특히 대구경북 국회의원, 시도의원 등 100여명의 서명을 받아 공동합의문을 작성, 군위군에 전달했다.

하지만 의성 발전 방안은 배후 산업단지와 서대구역∼신공항∼의성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건설 계획 정도에 그쳤다. 경북도가 1조원 규모 관광단지 의성 조성 등을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의성에서 중재안 백지화를 요구하는 등 반발이 커졌다. 통합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는 “대구시와 경북도 중재안은 민주주의의 꽃인 주민투표로 결정된 사안을 깡그리 무시한 것으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의성군민은 이를 받을 수 없으며, 중재안을 마련한 대구시와 경북도 행태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주민들이 불만을 표출하자 의성군은 전날 실무위와 선정위에 군수와 부군수가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국방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전부지 결정이 미뤄지자 이날 오전 긴급히 간부들을 소집해 의성 민심을 달랠 지원사업과 발전계획을 빨리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은 단독후보지를 고수하던 군위군이 지난달 31일 공동후보지에 유치 신청을 해 선정위원회 결정만 남겨 둔 상태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8-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내년 서대문구정 핵심 키워드, 지역경기 회복·전략사업 완결

코로나 대응 등 5대 실천방안도 마련 “실질적인 민선 7기 공약 완성하는 해”

이성 구청장이 손수 펜 든 까닭은

구로 추석 사랑의 손편지 쓰기 캠페인 “글로나마 20년만에 부모님 직접 불러 가족들 찬찬히 떠올린 의미 있는 시간” 새달 11일까지 주민 손편지 공모전도

“비대면이라도 민주주의 가치는 퇴색되지 않죠”

강북, 4·19혁명 60주년 국민문화제

“광진 전통시장 힘내요”… 배송 지원·주차장 건립

김선갑 구청장, 추석 앞둔 자양시장 방문 애로사항 듣고 위로… 대책 마련에 총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