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39일 만에 20명대지만… 절반은 경로 ‘불분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확산세 ‘주춤’… 불안은 여전

사우나·통신판매업 등 산발적 집단감염
광명 기아차·울산 현대차 공장도 비상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개월 만에 30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깜깜이 환자’)의 비중이 늘면서 여전히 불안하다. 전국에서도 대학과 기업체, 종교시설, 설명회 등을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82명으로 집계됐지만, 이른바 ‘깜깜이’ 환자가 30%대에 육박해 확산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있다. 최근 2주간 감염 경로 불분명 환자 비중은 이날 27.4%를 기록했다.

서울시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28명으로 집계됐고, 누적 확진자는 총 4972명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가 3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12일 26명 이후 39일 만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여전한 소규모 집단감염과 깜깜이 환자의 조용한 전파가 우려되면서 안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6명의 확진자가 나온 ‘관악구 사우나’와 7명이 감염된 ‘강남구 통신판매업’도 서울시 집계에 새로 분류됐다. 아직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도 12명이나 되면서 전체 신규 확진자의 절반에 가까운 42.9%를 차지했다.

기업체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비상이다. 경기 광명의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지난 1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환자가 늘면서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자는 직원 11명, 가족 6명, 직원 지인 1명 등 총 18명으로 늘었다.

또 현대차 울산공장 직원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울산공장 설비기술 부서에 근무하는 A(34·울산 남구)씨는 지난 14일 아버지 진료 문제로 대구 본가와 서울 지역 병원 등을 방문한 뒤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 보건 당국은 A씨와 밀접 접촉한 회사 동료와 가족 등 24명을 검사했으나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공장 내 방역과 외부 출입을 제한하는 코로나19 차단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9-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