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춘천 지고 양양 떴다… 코로나가 바꾼 인기 관광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개월간 강원 관광객 동향 분석

휴양지·도심보다 숲·바닷가로 사람 몰려
1~9월 남이섬 방문 작년보다 46% 급감
캠핑 가능 양양 해담마을은 51% 늘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관광 패턴도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관광객이 50%가 늘어난 양양군 해담마을에서 관광객들이 수륙양용차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코로나19가 우리의 일상뿐 아니라 관광패턴도 바꿔 놨다. 사람이 많이 몰리는 휴양지나 도심보다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덜한 숲이나 바닷가로 관광객이 몰린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강원도에 따르면 KT의 빅데이터 솔루션인 빅사이트(BigSight)를 통해 지난해 1월부터 지난 9월까지 21개월간 강원 지역 10곳 유명 관광지의 관광객 동향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수십년 이어져 오던 관광패턴이 코로나19를 전후해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종전까지 강세를 보였던 춘천이나 양평 등의 관광객 수가 코로나19 이후 크게 줄어든 반면 속초와 양양 등 바닷가 쪽이나 캠핑장 등 비대면 관광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이 크게 늘었다.

가장 변화가 큰 곳은 글로벌 관광지로 자리잡고 연간 수백만명이 찾는 춘천 남이섬이다. 지난해 1~9월 228만 9223명의 관광객이 찾았던 남이섬은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올해 같은 기간에는 123만 2558명으로 46.1%나 관광객이 급감했다.

강원 대표 관광지인 강릉 경포해변도 지난해 9월까지 385만 443명에서 올해 같은 기간 245만 4060명으로 관광객들이 36.2% 줄었다.

반면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곳은 숲과 계곡이 어우러진 양양군 서면 구룡령 산간 ‘해담마을’이다. 자연 속에서 캠핑이 가능한 곳으로 지난 1~9월 161만 9277명의 관광객이 몰려, 지난해 같은 기간 107만 75명에 비해 51.3%나 늘었다. 또 경포해변에 비해 규모가 작고 한산한 캠핑장이 주요 콘텐츠인 고성 봉수대해변도 9월까지 103만 7588명이 몰려 이미 지난해 1년 동안의 관광객(102만 2989명)을 넘어섰다.

강원 유명 관광지 10곳 중 남이섬과 경포대를 비롯해 원주 뮤지엄산, 삼척 후진마을, 영월 자규루와 관풍헌, 오대산국립공원, 정선 아라리촌도 관광객이 크게 줄었다. 정일섭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앞으로 빅데이터의 정밀 분석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0-10-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