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서 집 나왔는데 쉼터마저 눈칫밥, ‘남자’라서… 오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민 54% “백신 접종, 공동체 위한 우리 모두의 책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린이집 아동학대 정황 발견하면 CCTV 영상 원본 열람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오징어~ 징그럽게 쌓였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릉 관광 70% 감소… 명절 주문도 끊겨
적정 재고치 6만축인데 9만축 쌓여 울상
수협 “생산 원가 높아 가격 인하 어려워”

국내 대표적 오징어 산지인 울릉 지역 오징어 업계가 마른오징어를 팔지 못해 아우성이다.

30일 울릉수협에 따르면 올해 우리 수협 소속 어민들이 총생산한 마른오징어는 13만 5000축(1축 20마리, 1.5㎏ 기준)이며 이 중 34.8%인 4만 7000축이 판매됐다.

나머지 8만 8000축은 현재 울릉수협 냉동창고에 3만 8000축, 개인 냉동창고에 5만축이 쌓여 있다. 70억원어치가 창고에 있는 것이다. 이는 예년 적정 재고치 6만~7만축에 비하면 3만축 가까이 많다. 축당 소매가격은 지난해 이맘때 12만원보다 1만원 정도 내렸지만 소비 부진은 여전하다. 이 때문에 지역 오징어 중소상인(중매인)과 어업인들이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울릉도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70% 이상 크게 감소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설을 앞둔 예년 이맘때쯤 밀려들던 주문도 올해는 내수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뚝 끓겼다.

이에 따라 울릉수협과 어업인들은 마른오징어 재고분을 정부 비축 물량으로 수매해 줄 것을 바란다. 이성용 울릉수협 상무는 “마른오징어 재고 사태에도 소매가격이 크게 떨어지지 않은 것은 축당 생산 원가가 9만 5000원 정도로 높기 때문”이라며 “소매상들이 가격을 더 내리면 손해 볼 수밖에 없다며 난감해한다”고 밝혔다. 중매인조합 관계자는 “내수부진, 원가인상, 연체금리 문제 등 삼중고에 시달려 감당하기 힘든 수준”이라며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12-3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생명 지키기’ 아무리 과해도 부족… 관악의 소신

[현장 행정] 해빙기 안전 점검 나선 박준희 구청장

강남 도시브랜드 ‘미미위’ 호감도는… 구민 65%

브랜드 도입 1년 만에 긍정 이미지 안착 區 “美 뉴욕은 ‘I♡NY’ 홍보 10년 걸려”

백신 접종하자 감염 취약시설 챙긴 광진

[현장 행정] 복지관·어린이집 찾은 김선갑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