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이전 협의 ‘스톱’… 광주·전남 통합 ‘암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상인대학 설립·복지타운 조성… 충북, 농시 만들어 농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난방 빵빵·살균 든든… 성동의 정류장 ‘스마트쉼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 이번엔 ASF와 거리두기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접 영월서 바이러스 잇따라 검출
주의보 발령… 출입 통제·소독 강화
영주·봉화 농장 이달내 울타리 설치


강원 영월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걸린 야생 멧돼지 폐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인접한 경북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경북 봉화의 한 돼지농장 인근에 ASF 전파 방지를 위한 울타리가 설치돼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 방역 당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12월 28일 강원 영월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1마리에 이어 지난 1일에도 멧돼지 폐사체 6마리에서 추가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경북도 방역 당국은 강원도 남단인 영월에서 ASF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면서 경북 등 남부지역으로 확산이 우려된다고 13일 밝혔다. 경북 봉화, 영주는 영월군과 인접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따라서 도 방역 당국은 이들 지역에 대해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하고 돼지농장 차량 출입 통제, 소독 강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강조했다. 또 ASF 전파 방지를 위한 울타리 설치가 미비한 영주 5곳, 봉화 1곳 등 돼지농장 6곳에 이달 중 설치 완료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경북 전역 돼지농가 690곳(150만 마리)을 대상으로도 방역 긴장도를 높일 방침이다. 농장들은 주변에 생석회 벨트를 구축하고 매일 내부를 청소·소독하면서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 신기·손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돈사 앞에 전실을 만들어 돈사 내부의 오염을 방지하고 멧돼지 접근 방지 울타리가 훼손된 곳은 없는지 수시로 살펴야 한다.

앞서 도는 지난 11일부터 강원 일부 지역의 돼지와 사료, 분뇨의 반출입을 제한하던 것을 강원 전역으로 확대했다. 도는 2019년 9월 ASF 국내 발생 이후 선제 검출 검사를 이어 가 그간 3만 5000여 건의 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규섭 경북도 동물방역과장은 “ASF 바이러스 전파 차단을 위해 매개체인 멧돼지 포획 작전과 함께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방역당국뿐만 어니라 양돈농가, 관련 산업 종사자, 도민 모두의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1-01-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제가 읽은 책 소개합니다… 도봉 주민들은 ‘북큐레이터’

기적의도서관, 영상 만들어 온라인 게시 학마을도서관, 예약대출 땐 책갈피 증정

‘까치’가 물고 온 데이터 통신비 덜어 준 도봉구

[현장 행정] 이동진 도봉구청장 ‘까치온’ 시행 점검

발달장애인 걸음걸음 지켜주는 송파

GPS 내장 ‘스마트 깔창’ 35가구에 보급 보호자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위치 전달

긴급임시주택… 위기의 주민 품은 중구

이달 다산동에 공가 리모델링 1호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