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기 성과 미미 지적… 3기 5~7월 대책 발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日 위안부 피해자 영문 증언집 2년 넘게 ‘쉬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파트 주차 차량 연락처 무단 수집하면 과태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도권 골프 회원권 고공행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라운딩’ 늘어 1년 만에 최대 91%↑
법인 수요까지 몰려 가격 상승에 한몫

수도권 지역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해외 골퍼들이 국내로 발길을 돌린데다 법인 수요 등이 겹치면서 명문 골프장을 중심으로 회원권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일각에서는 ‘로또’라는 우스개까지 나온다.

22일 골프회원권거래소 등에 따르면 골프장 회원권 시세를 알려주는 ‘골프장 회원권 지수’를 보면 코로나 19의 확산 등 영향으로 지난해 8월 11일 종합지수 1000을 돌파한 이후 이날 현재까지 1079.4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881.2p)보다 22.5% 상승한 것으로, 최근 10년 사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접근성이 좋고 부킹이 잘되는 명문 골프장의 몸값은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광주 이스트밸리CC의 회원권 시세는 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억 2000만원)에 비해 무려 66%(5억 8000만원) 올랐다. 이 골프장은 지난해 6월 10억원대로 진입한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또 용인 남부CC도 같은 기간 8억 3500만원에서 13억원으로 56%, 광주 남촌CC는 8억원에서 12억 5000만원으로 56% 뛰었으며 남양주 비전힐스는 4억 7000만원에서 9억원으로 두배(91%) 가까이 올랐다. 이밖에 용인 신원, 용인 레이크 사이드, 이천 뉴스프링빌 등도 25~50% 상승했다.

또 지난해 불안정한 경기 탓에 골프장 회원권에 관심을 두지 않았던 법인들의 수요가 몰리면서 회원권 시세를 상승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골프장마다 부킹난이 벌어지고 있다.

골프업계 관계자는 “연간 2조원에 달하는 해외골프 수요가 국내로 몰리면서 부킹 대란이 빚어 지고 있다”면서 “이런 이유로 회원수가 많지 않고 부킹이 잘되는 초고가 회원권의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21-02-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첨단 스마트 도시 완성이 구로의 미래”

이성 구청장 올해 구정 역점 사항 제시 무료 와이파이존·IoT망 국내 첫 설치 도림천 범람 사전경보시스템 구축 중 李구청장 “작년 770개 업체 고용 지원 코로나 취약계층 복지망 촘촘히 마련”

전월세 수수료 근심 ‘뚝’… 중구, 저소득층에게 최대 45만

기초수급자·차상위·독거어르신 등 혜택

“관악S밸리·소상공인 지원… 경제구청장 믿어보세요”

공약 이행률 81.2% 박준희 구청장 “서울대·KT·KB금융 뭉쳐 창업 성지로 지역 주축 영세업체엔 재난지원금 준비” 36억 들여 상권 10곳 테마골목길 조성 올 최우선 과제 ‘코로나 대응 강화’ 주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