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동 철길 따라 역사 배우는 구로 ‘힐링길’

스토리텔링 도보여행… 새달 9일까지

좁은 길 교통사고 막는 강동 ‘보행자우선길’

둔촌동역 이면도로 속도 제한·안전시설물 설치

동작 주민 건강 지킴이 ‘스마트 헬스존’

건강 측정 후 맞춤 운동·식이법 추천

9급 국가공무원 면접 뚫는 법… 수석 합격자들에게 들어 봤습니다

경험담 바탕으로 한 상황판단 훈련 실전서 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9급 국가공무원 공채시험의 마지막 관문인 면접시험이 2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닷새 동안 진행되는 면접시험에는 모두 3131명이 응시한다. 올해부터 면접시험에서 ‘우수’를 받으면 필기시험과 관계없이 합격, ‘보통’은 필기시험 성적이 높은 사람 순으로 합격된다. ‘미흡’을 받은 응시자는 불합격 처리된다. 면접시험에서는 공무원으로서 정신 자세, 전문 지식과 응용 능력, 의사표현의 정확성, 예의 및 성실성, 창의력 및 발전 가능성 등 5개 요소를 평가한다. 면접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을 위해 지난해 9급 공채시험 수석 합격자들의 조언을 들어 봤다.


국가공무원 시험의 면접관(왼쪽) 2명이 칸막이 면접장에서 반듯한 자세로 앉아 있는 응시생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안전행정부 제공

지난 4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정책방송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정형호(25) 주무관. 지난해 일반행정직에서 수석으로 합격한 정 주무관은 아직도 공무원이 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아침 출근길에 오를 때면 ‘내가 왜 학교에 가지 않고 출근을 하고 있을까’라는 생각에 어안이 벙벙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 동안 시험을 준비한 정 주무관은 ‘절대 두 번은 없다. 무조건 한 번에 끝내겠다’는 각오를 매일 되새기며 10개월의 수험 생활을 이어 갔다. 꾸준한 노력으로 필기시험에 합격한 그는 면접시험에도 자신감 있게 임했다. 그는 “필기시험 합격 이후에는 면접에 대비해 평소 경험이나 가치관, 공직자로서의 자세 등을 머릿속으로 되뇌었다”며 “모의 면접 상황극이나 면접 관련 동영상 강의를 보면서 질문을 정리한 기간은 한 달 남짓”이라고 전했다. 특히 질문에 대비한 목록을 정리하고 경험담을 바탕으로 상황 판단 훈련을 한 것이 도움이 됐다. 면접 당시 예상치 못한 질문에 잠시 당황했지만 면접관에게 ‘생각할 시간을 조금 달라’고 요구한 것도 사전에 면접 상황극에서 준비된 멘트였다.

정 주무관은 면접 당시 분위기에 대해 “답변을 할 때마다 면접관들의 호응이 좋았다”며 “대답을 하면서도 추가적으로 나올 수 있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머릿속으로 계속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면접 이후 최종 합격 통보를 받고 그는 날아갈 듯 기쁜 감정보다 ‘드디어 수험 생활이 끝났구나’라는 안도감이 먼저 들었다. 수험생이라는 꼬리표 때문에 커져 가는 불안감으로 매 순간이 힘들었다는 그는 지금은 누구보다 부서원들과 잘 어울리는 성실한 막내로 일하고 있다.

여성 수석 합격자인 정민희(34) 주무관은 다른 수험생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늦은 나이에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다. 그 때문인지 수험 생활이 길어질수록 불안감도 커졌다. 그는 “매일 아침 일어나서 잠들기 직전까지 공부만 하면서 생활하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며 “30대 미혼 여성이 뒤늦게 공부를 하다 보니 온갖 잡생각이 머릿속을 스쳐 갔다”고 회상했다. 공부와 운동으로 2년 7개월이라는 수험 생활을 이어 가던 그는 필기시험에 붙은 뒤엔 자신감이 충만했다. 그는 “과거 사기업의 면접 경험이나 직장 생활이 굉장히 큰 도움이 됐다”면서도 “제가 특이한 경우이기 때문에 다른 수험생들은 당연히 스터디를 꾸려 소통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방에서 시험을 준비한 터라 다른 수험생들처럼 스터디를 하지 않았지만 인터넷과 면접 대비 책을 통해 사전 조사를 시작했다. 질문을 요약하고 답변을 준비하는 과정은 한 달 남짓. 협동심, 공동체 의식, 배려, 공직자로서의 자세를 주요 포인트로 잡고 철저하게 답변을 준비했다.

정 주무관은 “철저하게 준비했지만 면접 당일의 떨림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며 “모든 노력이 물거품으로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긴장감을 떨치기 힘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면접 당시 소신껏 할 말은 다 했다는 그는 “어떤 질문에도 시종일관 미소를 유지하면서 자신감 있게 대답하는 것이 중요하고, 면접관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답변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국제협력 및 학술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그는 “공무원이 결코 편한 직업은 아니라는 것을 새삼 느낀다”며 “여전히 수험생과 같은 자세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4-09-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오이 유우까지…일본 ‘스피드혼’ 문화 충격

일본의 인기 여배우 아오이 유우(34)가 지난 6월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결혼을 발표했을 때 많은 일본인들은 좀체 상상하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를 돌아보고 답 찾는 성동 보육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특강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