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한글날과 태극기 게양/ 정일남(시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글날과 태극기 게양/ 정일남(시인)

10월 9일은 한글날이다. 한글날은 세종대왕의 업적을 온 국민이 기념하기 위해서 정부는 국경일로 정했다. 오늘날 우리 국민 국민들이 한글을 소홀히 한 점이 없지 않다. 우리말을 두고도 영어에 몰입하는 경향이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한글날은 과연 한글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를 깨우쳐주는 중요한 날”이라고 “568번째 한글날을 기념하면서”란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우리 국민이 한글을 소홀히 하는 동안 한글이 세계 도처에 확산되고 있다는 사실을 정작 우리는 모르고 있는 것이다. 언젠가는 한국이 선진국이 되고 한글이 국제 공용어가 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어느 국경일도 그러하지만 우리 국민들이 국경일에 태극기를 게양하지 않는 것이 일상화되고 말았다. 국경일이 태극기를 게양하지 않는 날로 되어버렸다. 내가 사는 골목에도 한글날에 태극기를 내건 집이 두세 곳 외에는 보이지 않았다. 태극기를 게양하는 것은 누가 시켜서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알아서 하는 것이다. 태극기 게양은 학교에서 어린 학생 때부터 교육이 이뤄져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아쉽다. 교육부는 지침을 하달해 초등학생 때부터 국경일에는 반드시 태극기를 게양하도록 철저한 가르침이 있어야 할 것이다. 태극기 게양이 없는 국경일. 이런 사회가 된다면 그것은 태극기에 대한 모독이다. 태극기의 존재 가치가 없어지고 말 것이다.

또 하나의 문제점은 태극기를 게양하려고 해도 태극기 깃대를 꽂을 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는 것이 문제다. 70년대나 80년대의 주택은 단독주택이든 연립주택이든 태극기를 꽂을 시설이 되어 있었으나 오늘날 아파트에는 태극기를 달려고 해도 태극기를 꽂을 시설이 되어있지 않다. 이것은 국토건설부가 아파트 건물을 지을 때 의무적으로 태극기를 꽂을 수 있는 시설을 도외시했기 때문이다. 바라건대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으니 국토건설부는 국내의 모든 아파트 건물에 태극기를 게양할 수 있도록 아파트를 건설한 사업주로 하여금 태극기를 게양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케 해주기를 권고한다. 그리고 앞으로 새로 건설하는 아파트도 반드시 태극기 게양 시설을 의무적으로 하도록 법제화해야 할 것이다. 이리하여 언젠가는 국경일에 고층 아파트마다 태극기가 펄럭이는 날이 오길 기대해 보는 것이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한 23일, 조 장관 자택 주변에는 40여명의 취재진과 주민, 보수단체 회원들이 뒤섞여 어수선했다. 평소 조 장관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