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통합관제센터 국제적 호평… 시민 생명 파수꾼 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마트시티과’ 신설한 최대호 안양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최근 조직개편에서 ‘스마트시티과’를 신설한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 시장은 “2009년 구축된 통합관제센터의 운영 능력과 기술력은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범죄와 환경, 교통 분야에서 수많은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안전을 지키는 모범사례로 자부한다”고 말했다.

다른 지자체에 앞서 안전도시를 조성한 데는 숨은 사정이 있다. 2007년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두고 지역 초등학교 여학생 2명이 유괴,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최 시장은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어 범죄에 대한 시민 불안감이 매우 높던 시기다. 모범 안전도시를 일구려는 포부를 갖게 됐고, 정부 지원에 힘입어 국내 최초로 통합관제센터를 세웠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2011년부터 230여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을 시작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특수한 지리적 환경도 안전도시 조성을 거들었다. 최 시장은 “적은 면적과 밀집한 인구란 강점을 갖고 있다. 따라서 적은 예산으로 짧은 기간에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는 지금까지 쌓은 노하우와 콘텐츠를 전국 지자체와 공유하며 안전을 선도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그는 “지난해 말 인근 6개 시에 무료로 콘텐츠를 제공하고, 협업을 통해 안전귀가서비스 통합운영을 시작했다. 최 시장은 “환경과 식품, 여성 등 다양한 분야에 스마트시스템을 도입해 보다 더 꼼꼼하게 시민 안전을 챙기겠다”며 의지를 내비쳤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형 공사장 등 손길이 미치기 어려운 지역에도 드론을 띄워 환경감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최 시장은 “CCTV 설치를 먼저 시에 요구할 정도로 안전에 대한 시민의 욕구는 매우 높은 편”이라며 “통합관제센터는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24시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글 사진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9-02-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