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통합관제센터 국제적 호평… 시민 생명 파수꾼 될 것”

‘스마트시티과’ 신설한 최대호 안양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대호 안양시장

최근 조직개편에서 ‘스마트시티과’를 신설한 최대호 안양시장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 시장은 “2009년 구축된 통합관제센터의 운영 능력과 기술력은 국제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범죄와 환경, 교통 분야에서 수많은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시민 안전을 지키는 모범사례로 자부한다”고 말했다.

다른 지자체에 앞서 안전도시를 조성한 데는 숨은 사정이 있다. 2007년 크리스마스를 하루 앞두고 지역 초등학교 여학생 2명이 유괴,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최 시장은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어 범죄에 대한 시민 불안감이 매우 높던 시기다. 모범 안전도시를 일구려는 포부를 갖게 됐고, 정부 지원에 힘입어 국내 최초로 통합관제센터를 세웠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2011년부터 230여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을 시작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특수한 지리적 환경도 안전도시 조성을 거들었다. 최 시장은 “적은 면적과 밀집한 인구란 강점을 갖고 있다. 따라서 적은 예산으로 짧은 기간에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는 지금까지 쌓은 노하우와 콘텐츠를 전국 지자체와 공유하며 안전을 선도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그는 “지난해 말 인근 6개 시에 무료로 콘텐츠를 제공하고, 협업을 통해 안전귀가서비스 통합운영을 시작했다. 최 시장은 “환경과 식품, 여성 등 다양한 분야에 스마트시스템을 도입해 보다 더 꼼꼼하게 시민 안전을 챙기겠다”며 의지를 내비쳤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형 공사장 등 손길이 미치기 어려운 지역에도 드론을 띄워 환경감시 활동에 나서고 있다. 최 시장은 “CCTV 설치를 먼저 시에 요구할 정도로 안전에 대한 시민의 욕구는 매우 높은 편”이라며 “통합관제센터는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24시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글 사진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2019-02-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