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교복 세일즈맨’으로 변신한 성북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청서 교복 물려주기 나눔 행사…한 점당 1000원 착한 가격 큰 인기


이승로(오른쪽) 성북구청장이 지난 21일 구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 교복 물려주기 알뜰나눔장터’에서 교복을 입고, 교복 물려주기 사업을 홍보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교복 판매 수익금은 전액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됩니다. 온정과 사랑을 전하는 ‘착한 교복’인 만큼 많이 구매해 주세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이 교복을 입고 깜짝 등장, ‘교복 세일즈맨’으로 나섰다. 지난 21일 구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 교복 물려주기 알뜰나눔장터’에서다.

행사장을 찾은 학부모와 청소년들은 연예인을 본 듯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좋아했다. 교복이 너무 잘 어울린다며 이 구청장이 입은 교복을 서로 사겠다고 쟁탈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 구청장은 고명중학교 졸업생이 후배를 위해 기증한 교복을 입고 있었다.

교복 물려주기 알뜰나눔장터는 교복 구입비용 부담을 덜고 따뜻한 나눔 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2009년 시작됐다. 지역 중·고등학교 졸업생 교복을 기증받아 깨끗하게 세탁하고 수선해 교복 한 점당 1000원에 판매한다.

이날 진열된 교복들은 이 구청장의 적극적인 홍보 바람을 타고, 일찌감치 ‘완판’됐다. 수익금 100여만원은 지역 청소년 장학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9-02-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