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민·관·지역사회 협업’ 프로그램 필요

[명예기자가 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훈 명예기자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과 주무관)

“컴퓨터 게임만 좋아했던 나는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통해 사무자동화(OA)를 배웠고, 프로그래밍에도 흥미를 가졌다. 특성화고에 진학했고, 현재의 직장인 삼성전자 가전부문(CE)에서 소프트웨어 개발팀 연구원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게임중독 청소년’에서 삼성 소프트웨어 연구원으로 성장한 유모씨의 사례다. 유씨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에 다녔고, 이곳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그래밍’을 직업적 역량으로까지 확장할 수 있었다.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는 1만여명의 청소년에게 학습 지원과 체험 활동, 청소년 캠프 등의 활동서비스를 지원하는 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협력 역량을 겸비한 청소년 인재 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창의융합형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 진행한 ‘2018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효과 만족도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은 5개 영역(프로그램 만족도, 지도자 만족도, 교과목강사 만족도, 주중 체험강사 만족도, 시설환경 만족도)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의 평균값을 보여 만족도 수준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 역시 모든 영역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으로 평가했다. 특히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하게 했다’는 문항에서 학부모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해당 프로그램이 참여 청소년의 경험을 넓혀 주는 역할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 ‘사교육비 부담이 줄었다’는 항목이 5점 만점에 4.51점이었다. 청소년 방과후 아카데미를 통해 청소년들이 활동 폭도 넓히고 사교육비 부담도 덜어 주었던 것이다.

해당 사업이 성공적으로 확대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협업이다. 민관과 지역사회가 하나가 돼 수련활동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청소년들을 책임지는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두 달간 천안 신촌초등학교에서 태조산수련관이 진행한 ‘행복드림체험학교’가 대표적이다. 당시 마을 노인 7명이 함께 36명 아이들의 인성 개발과 의사소통, 집단 상담 등을 책임졌다. 저연령 아동뿐 아니라 청소년 돌봄도 우리 사회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다. 이를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지역사회가 함께 협업해 이상적인 모델을 만들 필요가 있다.

김태훈 명예기자 (여성가족부 청소년활동진흥과 주무관)

2019-04-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