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뇌 MRI부터 암 검사까지…저소득층 건강 지키는 경남

올해 6000명에게 8억 2000만원 지원, 질병 조기 발견 가능…의료비 절감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는 도민 건강수명 연장을 위해 저소득층의 주요 질병 검진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저소득층 주민을 대상으로 뇌혈관 질환 의심자에 대한 정밀검사(MRI·MRA) 때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조기에 발견·치료하도록 유도한다. 전립선암, 난소암, 갑상샘 기능 이상 검사, 동맥경화도, 심전도, 골밀도 검사 등 특수질병 검진에도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는 특수질병 조기검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지원 강화 정책으로 2004년부터 지원 사업을 시작했고, 2011년부터는 뇌질환 정밀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모두 6000여명에게 검사·검진비 총 8억 2000여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도에 사는 40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권자, 건강보험료 기준 하위 50%로 거주지 시군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도에 따르면 그동안 뇌질환 정밀검사 사업으로 1만 4606명에게 58억 1000여만원을 지원해 1만 959명이 적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했다. 도는 특수질병 조기 검진 사업으로 3만 1055명에게 17억 3000여만원을 지원하고, 질병별로 1.5∼28.8% 조기 발견해 의료비 절감에도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윤인국 복지보건국장은 “저소득층을 비롯한 의료취약계층이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질병 치료 시기를 놓치는 안타까운 상황을 겪지 않도록 의료복지를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9-06-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