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서울 출장 안 간 간부 명단 공개… 정부부처 ‘세종 안착’ 안간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 “세종 체류 독려 위해 순위 공개”
靑·총리실 등선 ‘공직기강협의체’ 구성
고위급 공무원 대상 출장 경위 조사도

정부가 세종청사 공무원들의 서울 출장을 줄이고 ‘세종 중심 업무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한 달간 세종에서 가장 오래 업무를 본 국장 순위를 공개했다. 일부에서는 “불가피한 서울 출장도 많아 세종에서 일할 여건이 아직 갖춰지지 않았다”고 하소연한다.

17일 관가에 따르면 산업부는 지난 12일 내부 게시판에 ‘세종 중심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복무관리 방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지난달 근무시간에 세종청사를 떠나지 않고 자리를 지킨 국장 5명을 공개했다. 감사관과 비상안전기획관, 통상국내정책관, 투자정책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순이다.

이는 공무원들의 세종 근무 시간을 늘리려는 산업부의 ‘고육책’이다. 순위가 높다고 인사고과에 반영하거나 포상을 주진 않는다. 김정환 산업부 기획조정실장은 “불가피한 일이 아니면 서울 출장을 줄이고 세종 체류를 가급적 오래 하라는 차원에서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무조정실은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 세종시의 기능을 강화하고자 세종부처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 폐쇄하기로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무총리실, 감사원 등도 ‘공직기강협의체’를 꾸려 서울 출장이 잦은 고위급 세종 공무원을 상대로 출장 경위를 조사했다.

공무원들 사이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취지는 이해하지만 서울에 가야만 하는 상황이 여전히 많다는 것이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일하는 한 과장급 공무원은 “우리 부처와 관련이 있는 민간단체 사람들과 회의를 하거나 서울에 있는 산하 위원회, 국회 등에 참석하려면 어쩔 수 없이 서울에 가야 한다”면서 “아직 완벽하게 세종에서만 일할 여건이 안 돼 있는데 무작정 세종 근무를 늘리라고 압박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과장급 공무원은 “국회가 열리면 일주일에 2번 이상은 서울에 가야 한다. 청와대 업무보고도 월 2차례 예정돼 있다”면서 “서울에 올라가야 일을 할 수 있는데 서울 근무를 죄악시해 난감하다”고 말했다.

가족이 서울에 있어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공무원도 많다. 서울에 집이 있는 한 중견 과장은 “세종을 오가느라 힘들다”면서 “최근 고시 동기 2명이 일을 그만뒀다. 서울과 세종을 오가다 보니 어디에 있어야 할지 모르겠다고 고충을 토로하더라”고 전했다. 일부 공무원들은 나이 어린 신임 사무관이 세종에만 있으면 서울에 있는 이들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맺지 못해 ‘시골 공무원’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반면 세종 생활에 만족하고 있는 공무원도 있다. 세종에 집을 구했다는 한 공무원은 “세종에 있으면 강원 지역을 제외하고는 전국 어디든 2~3시간 정도면 갈 수 있다. 모바일로 소통하기 때문에 정보도 부족하지 않아 세종 생활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부처종합·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9-06-1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