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유동균 마포구청장, 홍대 앞 문화예술특구 ‘호혜성 경제’ 접목 구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동균 마포구청장

구청장에 취임한 이후 사회적 약자를 향한 낮은 자세와 가슴 따뜻한 행정으로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마포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해 취약계층 일자리와 사회서비스를 동시에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7~19일 북중미 3개국 순방에서 사회적경제의 제도적, 법적 기반이 튼튼한 코스타리카에 유독 관심이 갔다. 사회적 약자를 중심으로 사회적경제가 어떻게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끌어내는지 직접 현장에서 경험할 수 있어서다.

코스타리카는 총 생산의 4분의1을 사회적경제가 차지할 정도로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앞선 나라로 지구촌 행복지수 1위를 자랑하는 영세중립국이다. 1938년 조합법 제218조 제정과 함께 비영리단체들을 위한 제도가 마련됐고 이 법적 기반은 오늘날까지 활용되고 있다.

이 가운데 커피 협동조합인 ‘코페타라수’ 방문이 기억에 남는다. 코페타라수는 유통업자가 금액을 결정하고 커피 재배자의 수익이 적어지는 악순환 문제를 해결했다. 시장 경제의 논리에서 벗어나 서로 돕고 베풀려는 ‘호혜성의 경제’에 따라 운영되기에 가능했다. 공동체 구성원 간 상호 소통과 신뢰를 기반으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시스템이 매우 인상 깊었다.

이런 정신을 적용해 마포구는 홍대 앞 문화예술 사회적경제특구 사업을 펴나가려 한다. 또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성장단계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희망키움센터를 세우는 등의 노력으로 열악한 판로를 확대할 예정이다. ‘혼자 꾸는 꿈은 단지 꿈이지만, 함께 꿈을 꾸면 현실이 된다’는 말처럼 주민과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꿈을 현실로 만들어가겠다.

2019-07-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