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횡령·갑질 더이상 안 돼”… 단결력 보여준 순천 아파트 주민들

예산 미공개·퇴직금 부당지급 등 논란, 주민들 수사 의뢰…동대표 전원 사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의 비리가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입주자들이 힘을 모아 개혁해 관심을 끌고 있다.

730가구가 있는 전남 순천 연향동 금호타운 입주자들은 부적정하게 운영된 입주자대표회의를 새로 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입주자대표회의는 동대표 10명으로 구성됐다.

전임 입주자대표회의는 수십억원의 지출을 입주자 동의 없이 결의하는 등 아파트 규약을 어겼다. 재활용품과 파지 수입을 경비원들 복지로 지급해야 하는데도 정상 처리하지 않았다. 특히 최근 2년 동안 잡수입 수납 현황과 집행 내역, 통장사본 등 주민들 자료 요청에도 응하지 않았다. 장기수선충담금을 직원 퇴직급여로 부당 지급해 입주자대표회와 관리소장은 순천시로부터 과태료 1000만원을 부과받기도 했다.

이에 아파트 주민들은 지난 1월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개혁에 나섰다. 동대표를 교체하기 위해 입주자 47% 찬성으로 해임 서명부를 접수하고, 모금 운동을 해 조성한 기금으로 사퇴를 촉구하는 노란 리본을 만들어 베란다에 걸어두기도 했다. 입주민 75% 서명을 받아 순천시에 감사 청구를 하고, 피켓 시위와 경찰 수사 의뢰, 동대표 사퇴 촉구 촛불집회도 열었다. 결국 10명의 동대표들은 지난달과 이달 초 모두 물러났다.

전세일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일을 겪으면서 주민 간 화합과 애정이 깊어졌다”며 “앞으로도 입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모두 인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2019-08-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