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무단방치 차 꼼짝마” 부천시, 다음달 한달간 일제 단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천시가 무단 방치된 차를 단속하고 있다.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는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과 건전한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9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시내에 무단 방치된 자동차와 이륜차를 집중 단속한다고 23일 밝혔다.

일제정리 대상은 ▲자동차를 일정한 장소에 고정시켜 운행 외의 용도로 사용하는 행위 ▲도로에 계속 방치하는 행위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행위 등이다. 범죄와 안전사고, 주민생활 불편과 교통방해를 예방하려는 뜻에서다.

시는 주민신고과 단속반에 적발된 차량 소유자에게 자진처리를 우선 안내하고 불응시 견인 후 폐차예고 등을 거쳐 강제처리(폐차)한다. 최대 150만원 범칙금을 부과하거나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최용길 차량등록과장은 “무단방치 차량을 일제정리해 차량 소유자에게 무단방치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주민불편 해소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주변에서 무단방치 차량을 발견하면 부천시 차량등록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