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중구, 장충초교 앞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CCTV 설치

고정식 절반 가격에 설치·이전 편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해진 단속시간 외에는 방범기능도

서울 중구에 설치된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폐쇄회로(CC)TV.
중구 제공

서울 중구가 보행약자인 초등학생의 안전을 위해 지난 8일 장충초등학교 통학로에 전국 지자체 최초로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CCTV는 쓰레기 무단 투기 단속 목적의 이동식 CCTV에서 착안해 구조물 하단에 바퀴를 장착한 게 특징이다. 덕분에 기존 고정식(대당 2000만원 이상)의 절반 가격에 설치가 가능하고 설치 목적을 달성하면 이전 설치할 수 있다.

이동식 불법 주정차 단속 CCTV는 이달 중순부터 한 달간 시범 운영한 후 본격적인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단속 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단속 범위는 장충초등학교 정문을 기준으로 청구로17길과 다산로25길 양방향 약 100m 구간이다. 단속 시간 외에는 방범 기능도 수행한다.

향후 주민들의 불법 주정차 CCTV 설치 요청이 있을 경우 이동식 CCTV를 신속히 이전 설치해 단기간 시범 단속을 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장충초등학교 앞 통학로는 좁은 이면도로에 차량들이 보도를 넘나들며 상시 불법 주정차를 하는 게 문제”라며 “이동식 CCTV 설치가 학부모와 학생들의 교통안전 우려를 덜어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