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관악구청장의 ‘경로당 소통행정’

11월까지 113곳 순회하며 의견 수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일 서울 관악구 신림현대아파트 경로당을 찾은 박준희 구청장이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관악구 제공

지난해 서울 관악구청 로비에 ‘열린 구청장실’을 열어 화제를 모은 박준희 구청장이 지역 경로당 곳곳을 순회하며 소통 행보를 이어간다.

민선 7기 2년차를 맞은 박 구청장은 지난해 21개 전 동을 돌며 생활 민원, 정책 건의 등을 듣는 ‘주민인사회’, 주민 클린데이’에 이어 올해는 구청을 찾아오기 힘든 주민들을 찾아가는 ‘이동관악청’으로 진정성 있는 현장 행정을 펼쳐왔다. 이번에는 11월 초까지 지역의 경로당 113곳의 어르신 4400여명을 직접 만나는 ‘경로당 순회’에 나서 어르신들의 삶 속 불편함과 어려움을 경청한다.

구는 순회에서 어르신들이 낸 의견 가운데 즉시 시정이 가능한 사항은 현장에서 바로 처리하고 검토가 필요한 사안은 소관부서를 거쳐 구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경로당 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도 함께 이뤄진다.

박 구청장은 “‘취임 때부터 간직해 온 ‘낮은 자세로 주민들을 섬기는 마음’으로 경로당 어르신들의 의견 하나하나에 귀 기울여 어르신 복지 수준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0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