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경북도 3주간 돼지 반입·반출 사실상 차단…돼지열병 확산 방지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돼지 반입과 반출을 사실상 차단했다.

경기도 파주에 이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확산 기미를 보이자 경북도가 도내 유입을 막기 위해 돼지 반입과 반출을 3주간 금지하기로 했다.어 연천에서도 아프리

경북도는 18일 가축 방역심의회를 열고 경기와 인천 이외 다른 시·도의 돼지와 분뇨의 도내 반입을 19일부터 3주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정부 대책 보다 강한 대응책이다.

경기는 파주와 연천에서 ASF가 발생했고 인천은 한 도축장에서 파주 발생 농장 소유주의 다른 농장 돼지가 출하돼 2주간 반출이 금지된 상태다.

또 도내 돼지와 분뇨도 같은 기간 다른 시·도로 반출하지 못하도록 했다.

도는 ASF 추가 발생 확률이 높은 상황에서 가축과 사료 차량 이동에 따른 감염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는 차원에서 내린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연천 발생 농장과 차량 이동으로 역학관계에 있는 칠곡, 김천, 예천 농장 3곳의 돼지는 정밀검사를 하기로 했다.

앞으로 3주간 도내 도축장에 출하되는 도내 생산 돼지도 무작위로 정밀검사를 하고 이 기간 검사에서 빠진 농장은 이후 추가 검사를 할 방침이다.

연천 발생 농장과 역학관계인 농장 3곳의 돼지는 현재까지 임상 예찰에서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ASF가 확산될 기미를 보여 불가피하게 돼지 반·출입을 일정기간 금지토록 했다”면서 “추이를 지켜보면서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