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광고물 없이 안전한 송파 거리

365일 불법 광고물 단속전담반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가 보행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 미관을 해치는 현수막, 간판 등 불법 광고물에 대한 대책을 한층 강화한다.

송파구는 광고물 종합 정비계획 수립과 추진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직원 10명으로 구성된 ‘365일 불법 광고물 단속 전담반’을 운영해 평일과 주말, 공휴일을 가리지 않고 점검한다. 필요에 따라 과태료나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 조치도 이뤄진다.

특히 가락본동, 방이동, 잠실본동 일대의 맛집 골목 등 해가 진 이후에 활성화되는 상업지구의 경우에는 대형 풍선간판과 지나치게 밝은 전광판, 선정성 유해 명함을 민관 합동으로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사전 신청으로 정해진 장소에만 광고물을 내걸 수 있는 ‘현수막 지정 게시대’도 기존 25곳에서 올해 40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주민들이 불법 광고물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다음달부터 수거 보상제도 시행한다.

60세 이상 노인과 저소득층 주민을 대상으로 불법 광고물을 수거해 오금동 자재창고로 가져오면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벽보는 하나당 3만원(월 12만원 한도), 현수막은 장당 최대 2000원(월 300만원 한도)을 보상한다. 이 밖에도 허가·신고되지 않은 불법 간판이나 낙하 위험이 큰 간판을 대상으로 소유자의 자진 정비와 철거를 독려하는 ‘1업소 1간판 달기’ 캠페인을 펼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2-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