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충 잡으려 불태우는 밭두렁, 효과 없고 임야 화재만 부채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안전부는 13일 영농기를 앞두고 논·밭두렁 태우기가 해충방제 효과는 없고 임야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논둑 1㎡에는 딱정벌레와 노린재 등 해충이 908마리 서식하는 데 반해 거미 같은 천적은 7256마리에 달했다. 해충을 잡겠다고 논·밭두렁을 태우면 해충보다 훨씬 많은 해충의 천적을 몰살하는 셈이다.

행안부는 올해 1월 평균기온이 2.8℃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아 임야 화재 발생 위험이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2017∼2019년 산과 들에서 발생한 임야 화재는 7736건이다. 48명이 숨지고 276명이 다쳤다. 인명 피해의 85%(277명)가 50세 이상, 특히 전체 사망자의 69%인 33명은 70세 이상이었다. 영농기 시작을 앞둔 2월에는 임야 화재 1089건이 발생했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관행처럼 해왔던 논밭 태우기는 실질적인 해충 방지 효과가 없고 안타까운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고 지적한 뒤 “논밭이나 쓰레기를 무단으로 태우는 것은 불법이고 자칫 산불로 번지면 과태료, 나아가 벌금·징역 등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2-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