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대구 신천지, 위장교회 2곳 47명 새로 드러나

2차 행정조사에서 명단 요구해 확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천지 안 밝히고 활동해 ‘방역 사각’
市, 정신병원 종사자 981명 전수조사

대구시가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역학조사를 결정한 12일 오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입구에서 내부 진입에 앞서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이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에게 행정조사 개시 고지서를 낭독하고 있다. 2020.3.12 뉴스1

국내 최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대구 신천지가 알려지지 않았던 위장교회 2곳 소속 신도 47명의 명단을 뒤늦게 대구시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위장교회 신도들은 신원이 드러나지 않아 당국의 방역 대책 사각지대에 있었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9일 ‘선교교회’라는 명칭의 위장교회 2곳 신도 47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연락처 등을 대구 신천지로부터 제출받았다. 시는 지난 17일 남구의 대구 신천지 시설에서 벌인 2차 행정조사 당시 위장교회 신도 명단 제출을 요구, 이틀 뒤 이를 받아 냈다. 대구 동구 등에서 신천지라는 명칭을 드러내지 않은 채 활동해 온 이 두 곳에는 대구 신천지 신도 가족이나 지인 등이 다수 소속돼 있고, 대구 신천지 신도들이 수시로 드나든 것으로 알려졌다. 위장교회는 일반인이 별다른 거부감 없이 신천지 신도가 될 수 있도록 중간 단계 역할을 하는 시설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위장교회 교인 중 일부는 조사에 선뜻 응하지 않고 있다”면서 “최대한 조사를 빨리 끝내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또 지역 정신병원 24곳 종사자 981명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환자 및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경북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 사례에서 보듯 창문과 출입구가 닫힌 공간에서 공동생활하는 환자 사이에 집단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지난 13일부터 시작한 요양병원·요양원·사회복지생활시설에 대한 전수조사 완성도는 이날 현재 87.8%를 기록했다. 요양병원 67곳, 노인시설과 노숙인 시설 276곳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태다.

한편 이날 대구 요양병원과 의료기관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 2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요양병원 누적 확진환자는 한사랑요양병원 92명, 대실요양병원 66명, 배성병원 11명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20-03-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