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지원금으론 손실 복구 어려워… 소비 살아야 소상공인 산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수영 양천구청장

“우리나라는 자영업이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자영업자가 무너지면 결국 경제 전반으로 그 피해가 미칩니다. 지원금은 일시적일 뿐 소비를 촉진시켜야 합니다.”

지역 소상공인을 살리는 ‘착한 소비’의 전국 확산을 주도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은 21일 소비 활성화를 통해 전체 경제가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가 살아야 소상공인이 살고 소상공인이 살아야 고용이 창출되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된다는 논리다. 김 구청장은 “정부와 광역단체 입장에선 지원금이 많다고 할 수 있겠지만 자영업자 입장에선 적다고 생각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이 더 길어질 수 있는데, 지원금으론 손실을 복구하는 게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국민 참여 캠페인을 양천구에서 시작한 데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며 “위기에 대응해 하나로 뭉쳐 헤쳐나가고 함께 살려는 마음이 이심전심으로 전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착한 소비 캠페인인 ‘같이해서 가치 있는 소비’가 전국적으로 화제다.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

“지난 2~3월 두 달간 저녁때 지역 식당들을 둘러봤는데 대다수 가게가 텅텅 비어 있었다. 식당 업주들은 임대료 걱정에 밤잠을 설치고 인건비라도 아껴야 하기에 사람 쓸 생각은 하지도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이렇게 가다간 줄줄이 폐업할 것 같다는 위기감을 느꼈다. 소상공인들에게 일시적이 아닌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될 정책을 찾으려 골몰하다 착한 소비에 착안, 이번 캠페인을 펼치게 됐다.”

-착한 소비 캠페인을 적기에 한 것 같다.

“사람들이 외출하지 않는 게 길어지면 하나의 문화가 될 수 있다. 예전엔 당연히 하던 것을 굳이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게 된다. 이게 우려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분위기 속에서도 추진하게 됐다. 사람들이 타인들과의 접촉을 꺼려 식당을 찾지 않는 점을 고려해 방문포장으로 시작했는데, 지역 주민들 호응이 컸다.”

-착한 소비 캠페인이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어느 정도 도움이 됐는지.

“캠페인으로 사람들이 가게를 찾기 시작했다. 선결제로 한 끼가 아니라 두 끼 이상을 미리 결제하니 업주들은 임대료라도 낼 수 있게 숨통이 트였다며 고마워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4-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