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자 유치 1호’ 예래단지, 1200억 배상 일단락

말레이 버자야 그룹, 법원 조정 수용 4조원대 배상 국제투자분쟁도 중단 JDC “새 외자 유치해 재개 방안 검토”

‘감염병 전문’ 국립의료원 첫발 뗐다

서울시·복지부, 국립의료원 이전 협약

“광진의 ‘촘촘 방역’ 지역 감염 한 명도 없었죠”

[Seoul 구청장과 톡~톡] 김선갑 광진구청장

국민 3명 중 1명 의료용 마약류 처방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1850만명… 프로포폴 851만명 최다

여성이 57.1%… 연령별은 50대가 21.7%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국내에서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가 국민 3명 중 1명꼴인 1850만명에 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식약처가 마약류 통합관리 시스템에 보고된 의료용 마약류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가장 많이 처방받은 의료용 마약은 마취·진통제인 ‘프로포폴’로 851만명이 투약했다. 최면진정제 미다졸람(658만명), 항불안제 디아제팜(325만명), 항불안제 알프라졸람(263만명), 진통제 페티딘(248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효능별로 보면 마취·진통제로 처방받은 환자가 948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최면진정제(845만명), 항불안제(666만명) 등이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1.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1035만명(57.1%), 남성은 779만명(42.9%)이었다.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중에서도 진통제에 대한 빅데이터를 별도로 분석한 내용을 담아 의사들에게 ‘의료용 마약류 안전 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발송했다.

의료용 마약의 적정 사용을 유도하고자 식약처는 의사에게 본인이 처방한 환자 수와 사용량 등을 전체 사용 통계와 비교해 제공하고 있다. 자료를 보면 지난해 의료용 마약류 진통제를 처방받은 환자는 353만명으로 우리 국민의 6.8%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 50.6%, 남성 49.4%였고, 연령별로는 50대가 80만여명(23.1%)으로 가장 많았다. 진통제 중에서는 페티딘 처방 환자가 248만명을 차지한 가운데 코데인(53만명), 부프레노르핀(33만명), 옥시코돈(27만명), 모르핀(26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5-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중구청장의 꼼꼼 구정 비결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불광천을 수시로 누비는 이유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년 살기 좋은 프로젝트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