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자 유치 1호’ 예래단지, 1200억 배상 일단락

말레이 버자야 그룹, 법원 조정 수용 4조원대 배상 국제투자분쟁도 중단 JDC “새 외자 유치해 재개 방안 검토”

‘감염병 전문’ 국립의료원 첫발 뗐다

서울시·복지부, 국립의료원 이전 협약

“광진의 ‘촘촘 방역’ 지역 감염 한 명도 없었죠”

[Seoul 구청장과 톡~톡] 김선갑 광진구청장

제주 여행 군포 교회목사 접촉한 신도 2명 추가 확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단체여행을 다녀온 경기 군포시 산본2동 은혜신일교회 목사와 접촉한 신도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1일 군포 거주 30세 남성 A(42번 확진자)씨, 60세 남성 B(43번 확진자)씨 두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은혜신일교회 신도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B씨는 28일 이 교회에서 목사(40번 환자)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2명 모두 목사가 확진을 받으면서 31일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목사와 아내(41번 환자)는 안양·군포지역 12개 교회 목사·신도 등 23명과 함께 지난달 25∼27일 제주도 여행을 갔다 온 뒤 31일 확진됐다.

군포에서는 9개 교회 17명이 제주에 여행을 다녀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은혜신일교회 목사 부부 외에 군포1동 새언약교회 목사의 배우자(38번 환자), 산본1동 창대한교회 목사의 배우자(39번 환자) 등 4명이 지난달 30∼31일 확진됐다. 나머지 13명은 검체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은혜신일교회, 새언약교회, 창대한교회 신도 가운데 확진자들과 접촉한 27명 중 2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제주를 다녀온 안양·군포지역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는 이날 정오까지 총 11명으로 늘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중구청장의 꼼꼼 구정 비결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불광천을 수시로 누비는 이유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년 살기 좋은 프로젝트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