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활보 여장 남자, 개성인가 민폐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직 남은 성매매 집결지 15곳 신속 폐쇄 추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재 등용 vs 검증 부실… 20년 넘은 개방형직위 ‘빛과 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의대생 10년간 4000명 더 뽑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학년도부터 매년 400명 추가 선발
공공의료대학원 신설… 의협 반발이 변수

정부가 의과대학 학부 신입생을 해마다 400명씩 늘려 10년에 걸쳐 4000명을 추가 양성하기로 했다. 공공의료에서 일할 의사를 양성하기 위한 국립공공의료대학원도 설립한다.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드러난 의료진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모자라는 수준인 데다 의료계 일각에서는 정원 확대를 반대하고 나서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에서 당정 협의를 열고 의대 정원 확충과 공공의대 설립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의대 정원이 늘어나는 건 2006년 이후 14년 만이다. 당정은 현재 한 해 3058명인 의대 학부 입학 정원을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한시적으로 매년 400명씩 늘린 3458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신입생 증원분 400명 중 300명은 전액 장학금으로 육성한 뒤 면허 취득 후 10년간 지방에서 중증 필수 의료 분야에 의무 종사하는 지역 의사로 활동하도록 했다.

폐교된 전북 남원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유지해 2024년 3월 개교를 목표로 국립공공의료대학원도 설립하기로 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 지역에 의대 신설 추진이 사실상 확정됐다. 당정 발표에 의료계는 찬반 입장이 확연히 갈렸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다음달 14일이나 18일 중 하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며 반발했다. 반면 대한병원협회(병협)는 “의료현장의 고충을 헤아려 의대 정원 증원을 발표해 다행”이라는 정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7-24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GTX·경전철 탄 문화관광벨트… 은평 상권 ‘혁신 열차’ 달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미경 은평구청장

마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민원 99% 풀어내는 해결사

[현장 행정] 일일 상담관으로 변신한 유동균 구청장

노원, 경비원 고용 승계 아파트에 최대 1000만원 지원

경비실 단열·온수기 등 공사비 지급 고용 축소 단지엔 주택사업 불이익

관악 전통시장도 온라인 주문으로 배송까지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구축’ 사업 선정 지역 상인회와 협력… 9월부터 시범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