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예정대로 해체 수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요일 밤에 몰래… 월성 파일 444개 삭제한 산업부 직원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법원 “국내 첫 제주 영리병원 허가 취소 적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19, 그 어느 때보다 아슬아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코로나19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아슬아슬하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8일 브리핑에서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루어진 셈이고,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현재 쉽게 감소하는 모양새는 아니지만 최근 2주간 양상을 보면 전체적으로는 그동안의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 부본부장은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면서 “감염에 취약한 시설이나 장소에서 집단감염이 벌어졌을 경우 확진자가 또다시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추석 연휴를 앞둔 만큼 지금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위험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봉쇄를 풀어나가면서 또는 봉쇄를 푼 후에 코로나19 유행을 제대로 관리하는 나라는 찾기 힘든 상황”이라며 “그만큼 코로나19 대응이 힘들고 어렵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강도를 조절하면서 완전한 봉쇄로 가지 않고 2차 유행이 생기면 그 (유행 발생) 초기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유행을 억누르려 노력하는 우리의 상황은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국민들의 방역 협조를 재차 요청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상황 또한 좋지 않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 유럽을 보면 지난 3월 (있었던) 1차 코로나19 유행의 정점을 지나 더 큰 유행의 크기를 보이는 상황”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도 현재의 유럽 상황이 3월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이야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전 세계 많은 전문가가 북반구에서 동절기에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이 올 가능성을 예측했지만, 사실상 지금 당장이라도 겨울이 되기 전 또 다른 대유행이 가능하다는 점을 우리 모두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늘 대한민국 이끈 그분들… 코로나 철통방어 나선 광진

[현장 행정] 경로의 달 노인들 돌본 김선갑 구청장 홀로 사는 어르신 찾아 예방수칙 당부 저소득 노인 무병 기원 효 꾸러미 전달 어르신 음료배달 안부 확인 사업 추진 “코로나 속 복지 공백 채워준 분께 감사”

강남, 대치동 학원강사 2만명 전원 코로나 검사한다

확진 강사 접촉자 60명은 검사 완료

배워서 남 주자… 서대문 ‘재능나눔 봉사단’ 양성

유튜브·손뜨개·목공 등 교육 진행

서정협 “서초 재산세 감경 땐 법적 대응”

국회 국토교통위 ‘서울·경기’ 국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