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산불진화차·드론까지 동원… 지자체 ‘해충과의 전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하기관 노조도 반대…“임기 짧은 과기부 장관이 뭘 할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10년 간 25명… 명 끊는 명이나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릉서 산나물 뜯으러 간 50대 시신 발견
작년에도 2명 사망… 채취 금지 주장까지

“올해도 산마늘(명이) 채취꾼이 얼마나 숨질지 벌써 큰 걱정입니다.”

울릉도 특산물인 명이 채취로 인한 인명사고가 매년 봄 되풀이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울릉경찰서는 119구조대가 지난 20일 오전 9시 27분쯤 울릉읍 사동리 두리봉 부근 계곡에서 A(52)씨 시신을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이웃 주민 2명과 함께 산나물을 캐러 나갔다가 연락이 끊겼다.

올해 명이 채취 공식 기간인 다음달 5~24일 되기 전부터 인명사고가 발생하면서 명이 채취꾼들의 안전에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울릉도에서는 봄마다 명이 채취로 인한 인명사고가 끓이지 않는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명이 채취로 25명이 목숨을 잃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1년 3명, 2012년 4명, 2013년 3명, 2014년 4명, 2016년 1명, 2017년 1명, 2018년 5명, 2019년 2명, 지난해 2명이다.

이는 명이가 맛과 향이 뛰어나 비교적 고가에 판매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울릉 주민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급경사 등 험준한 곳까지 들어가 명이를 따려다가 실족하거나 미끄러져 숨진다. 명이는 생채 ㎏당 1만 5000원 선에 팔린다. 1인 하루 허가 채취량이 20㎏인 점을 감안할 때 하루 만에 30만원까지 벌 수 있다.

이렇게 인명사고가 많다 보니 아예 명이 채취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주민 이모(60)씨는 “채취 금지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1-03-2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경비실에 에어컨 놔드려요

경비노동자가 행복한 공동주택 만들기 태양광 미니 발전소 설치… 전기료 절감 사업비의 70→90%까지 지원금 확대 계획

‘아이맘택시’ 쌩쌩… 은평 행복 두 배

카시트·공기청정기 구비… 소독 의무화 85% “매우 만족”… 4대서 8대로 늘려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