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동구, 중대재해 예방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오른쪽 네번째) 성동구청장과 관계자들이 지난 3일 열린 안전보건경영 선포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이 지난 3일 안전 행보로 임인년 새해 첫 공식일정를 시작했다.

4일 구에 따르면 오는 27일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처음으로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식이 성동구에서 열렸다. 선포식에서는 정 구청장과 부구청장, 각 국·소장 등 9명이 참석,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6대 핵심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다짐했다.

‘성동구 안전보건 경영방침’은 시민과 종사자의 생명과 안전을 구정 운영 최우선 가치로 삼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철저한 책임의식과 적극적인 의무 이행으로 지속가능한 ‘스마트 안전도시 성동’을 구현하는 것이 골자다. 또 ▲원칙과 법규준수 ▲안전하고 건강한 근무환경 조성 ▲안전보건 경영체계 구축 ▲유해·위험요인의 발굴·제거 ▲체계적인 안전보건 교육·훈련 ▲수급인과의 상생협력 체계구축 ▲시민과 종사자의 참여 보장 등도 포함한다.

앞서 구는 안전보건 관리를 위한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안전·보건관리자를 선임했다. 구는 올해 재해 예방을 위한 산업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비상조치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시민과 종사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지방정부가 필연적으로 실천해야 할 최우선의 책무”라며 “특히 임인년 새해에는 코로나19 등 재해 요인으로부터도 구민 모두가 안전을 누릴 수 있도록 ‘안전보건경영 구현’에 앞장서 중대재해 없는 스마트안전도시 성동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장진복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