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말농장 농지 최대 4배 초과 매입…취득자격 조사 않고 주먹구구 발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비농업인 91명 적발
37%가 서울 등 거주 외지인
29%는 동일 가족관계 추정

주말체험농장을 한다며 규정보다 넓은 농지를 사들인 비농업인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전북도는 17일 법적 상한선(1000㎡)을 초과해 주말체험농장용 농경지를 매입한 비농업인 91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도내 14개 시군 중 무주·고창을 제외한 12개 시군에서 이 같은 사례가 확인됐다.

농지 소재지별로는 전주에서 가장 많은 23명이 적발됐다. 전주는 부동산 가격이 급등해 조정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이어 군산 13명, 진안 11명, 남원·부안 각각 8명, 장수 6명, 완주·임실 각각 5명 등의 순이다. 이번에 적발된 비농업인의 37%인 34명은 서울, 인천, 경기 등에 거주하는 외지인으로 밝혀져 투기 의혹을 사고 있다.

특히 전체 29%인 26명은 가구가 동일한 가족관계로 추정됐다. 현행법상 주말체험농장용 농경지는 가구가 같을 경우 1000㎡ 이상 매입할 수 없도록 규정한다. 상한선을 최대 4배 이상 초과한 사례도 적발됐다.

그러나 지자체의 관리·감독은 느슨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부분의 시군청은 농지 매입자들이 농지취득 자격증명을 신청하면 실태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신청 당일에 발급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 도는 해당 농지 소유자에게 법적 상한선을 초과한 면적만큼의 농지를 즉각 처분하도록 명령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하라고 해당 시군에 요구하고 재발 방지책 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지난 3월에는 도내 169개 농업회사법인이 농지법 위반 혐의로 적발됐다. 이들은 농사를 짓겠다며 논밭을 사들인 뒤 되팔아 시세 차익만 챙기거나 제멋대로 전용한 것으로 지적됐다. 일부 법인은 휴경지로 방치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 임송학 기자
2022-05-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