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한-불가리아 경제공동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2차 한-불가리아 경제공동위가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및 라체자르 보리소프(Lachezar Borisov) 불가리아 경제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9.11.(수) 서울 외교부에서 개최되었다.
※ 제1차 한-불가리아 경제공동위는 2015.10.6.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개최
 
□ 이번 경제공동위에는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 우리측 관계자와 경제부, 에너지부, 국방부, 교통정보통신기술부, 농식품산림부, 외교부, 관광부, 국가전자정부청, 주한불가리아대사관 등 불가리아측 관계자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석하였다.
 
□ 내년에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양국은 이번 경제공동위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불가리아 방문(2017.10월) 후속조치를 점검하고 양국간 경제외교 강화방안 및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양측은 △교역 및 투자의 증진, △에너지·교통 및 인프라, △관광·문화·교육 및 인적교류,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방산 협력 등 분야에서 상호 관심사항을 논의하였다.
ㅇ 불가리아측은 우리 기업의 對불가리아 투자를 대폭 확대하여 줄 것을 요청하였으며, 우리측은 이미 불가리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불가리아측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하였다.
ㅇ 우리측은 불가리아내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의 관심을 전달하면서 불가리아측의 협조를 요청하였으며, 그 외에도 양측은 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 전반에 대해 논의하였다.
ㅇ 기타 과학기술 분야 인적교류 활성, 문화 협력 증진 방안도 논의하였다.
ㅇ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한 논의시 우리측은 일본 수출 규제 조치 관련 우리 입장을 설명하고 불가리아의 지지를 요청하였다.
 
 
 
붙임 1. 불가리아측 수석대표(경제부 차관) 인적사항.
2. 불가리아 약황.
3. 회의사진. 끝.    
     

2019-09-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