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52억짜리 구미 수상레포츠센터 문 닫나

최근 개장 시설 칠곡보 열면 수심 낮아져 타격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인제에 국내 첫 재대군인 전원마을 생긴다

입력 : 2017-03-20 15:59 | 수정 : 2017-03-20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도 인제군에 국내 처음으로 제대군인을 위한 전원 마을이 조성된다.

인제군은 연말까지 인제읍 합강리 일대 2만 3141㎡ 부지에 23억원을 들여 제대군인을 위한 전원 마을을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름은 ‘비무장지대(DMZ) 평화생태 정착마을’로 붙일 예정이다.
강원 인제 합강리 일대에 조성될 제대군인을 위한 전원 마을인 ‘DMZ 평화생태 정착마을’ 조감도.
인제군 제공

DMZ 평화생태 정착마을은 주거용지 1만 6762㎡, 도로용지 4952㎡, 근린생활용지 700㎡ 등으로 구성된다. 상하수도, 전기·통신, 조경 등 기반시설 조성은 인제군이, 주택 건립은 제대군인이 부담한다. 군은 지난해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하고 지난달 대지조성사업계획 승인을 거쳐 지난 16일 공사에 착공했다.

마을조성추진위원회는 오는 12월 기반시설 조성이 완료되면 2018년까지 DMZ 평화생태 정착마을에 전원주택 24동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학봉 군 종합민원실장은 “인제에서 장기 복무한 제대군인이 인제를 제2의 고향으로 인식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盧 장남 건호씨 삭발한 채 추도식 참석한 이유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다.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